A couple (L) hugs along a street outside restaurants at Omoide Yokocho alleyway in Shinjuku district in Tokyo on January 7,…
7일 일본 도쿄의 신주쿠.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재확산에 따라 도쿄도 등에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 도쿄 등에 국가 ‘긴급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오늘(7일) “국가 전역에 코로나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민생과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이 초래됐다”며 ‘바이러스방역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긴급사태가 발령된 곳은 도쿄와 가나가와, 지바, 사이타마 등 인근 지역 3곳입니다.

발효 기간은 내일(8일부터) 2월 7일까지 한 달간입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에는 오후 8시 이후 불필요한 외출 자제와 음식점·주점에 오후 8시까지 단축 영업을 실시할 것 등이 요청됐습니다.

또 사업체에는 ‘재택근무’와 함께 사무실 출근 직원을 70%까지 축소할 것이 권고됩니다. 다만 학교에는 휴교령이 내려지지 않았습니다.

일본 공영 ‘NHK’ 방송은 일본의 긴급사태에 따른 제한 조치는 서방국들에 비해 덜 엄격하다고 전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일본 정부는 다음달 말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올 여름으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을 개최할 것이라는 입장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오늘(7일) 처음으로 7천 명 선을 돌파했으며, 도쿄에서만 2천 400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7일 도쿄와 오사카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발령하고 일주일 뒤 전국적으로 확대했다가 5월 14일과 25일 두 차례로 나눠 단계적으로 해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