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andout picture provided by the office of Iran's Supreme Leader Ayatollah Ali Khamenei on March 22, 2020 shows him delivering…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22일 테헤란에서 연설했다.

이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약품을 지원하겠다는 미국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 지도자는 22일 테헤란에서 행한 연설에서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최초로 만들어 확산시켰다는 음모론을 언급하며, 미국의 지원을 믿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는 음모론의 사실 여부는 알 수 없으나, 만약 사실이라면 그들(미국)이 만든 의약품을 어떻게 믿을 수 있냐며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의약품은 바이러스를 더욱 확산하기 위한 수단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 의약품은 이란인들의 유전자 자료를 수집해 이란인들을 타겟으로 만들었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는 또 미국이 의사와 의료진들을 보내려는 이유는 그들이 만든 전염병의 증상을 직접 확인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란 최고 지도자의 이 같은 발언은 중국이 제기한 음모론이 나온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이달 초 중국정부는 미국 군대가 바이러스를 후베이성 우한에 퍼뜨렸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한편 미 언론들은 이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가 22일 기준 2만 여명을 넘어서고 1천685명이 사망하면서 이란정부가 국민들의 불안과 분노를 미국에 전가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