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킴 베리스트륌 평양주재 스웨덴대사가 3일 트위터에 김정일 광장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고 격리 해제 소식을 알렸다.
요아킴 베리스트륌 평양주재 스웨덴대사가 3일 트위터에 김정일 광장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고 격리 해제 소식을 알렸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를 막기 위해 취했던 외국인 격리 조치를 약 한 달 만에 해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는 김일성 광장 앞에서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고, 광장 앞에서 이보다 더 행복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주재 러시아대사관은 4일 자체 페이스북 계정에,  ‘외국인 격리 해제 확인서’를 올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외교관에 대한 격리가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 외무상 의전국으로부터 받은 외교노트에 따르면, 방역 격리 기간이 종료된 2일부터 외교관 구역 내 외국인들을 위한 ‘평양’ 상점, ‘대동강 외교관 클럽’, ‘낙원’ 등의 백화점들이 문을 열 것이라고 통보해 왔다”고 전했습니다.  

또 “외교 공관 밖으로 나가는 것이 금지됐던 대사관 내 모든 직원들과 그 가족들이 약 한 달 동안의 격리 기간을 거친 후 ‘우호’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도시로 나갈 수 있는 격리 해제 확인서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러시아 외교관들이 차량정비소와 상점 등 도시 내 방문 가능한 시설 목록을 늘리기 위해 북한 외무성과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요아킴 베리스트륌 평양주재 스웨덴대사는 트위터를 통해 격리 해제 소식을 알렸습니다.

베리스트륌 대사는 3일 김일성 광장 앞에서 찍은 자신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고 “김일성 광장 앞에서 이보다 더 행복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평양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의 한 직원은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리지 않았다는 의료 확인서를 올리고 “신이여 감사합니다”고 적었습니다. 

북한은 지난 1월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대책으로 중국, 러시아와의 항공, 철도 교통을 전면 중단하고, 외국인의 북한 출입국도 완전히 차단했습니다. 

또 북한 외무성은 2월 1일부터 자국 주재 외교관들에게 대사관과 외교관 구역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하는 격리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에 따라 프랑스와 독일, 스위스는 VOA에,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봉쇄 조치 때문에 평양주재 사무소와 대사관 등을 임시 폐쇄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