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addresses a joint press conference with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who attends via video…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8일 화상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 사태로 타격을 입은 유럽연합(EU)의 경제회복을 위해 5천 430억 달러 기금 조성을 제안했다

독일과 프랑스가 유럽연합(EU)에 5천 400억달러 규모의 경제회복기금 조성을 제안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8일 화상 공동기자회견에서 코로나 사태로 타격을 입은 유럽연합의 경제회복을 위해 5천430억 달러 규모의 기금 조성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에 따르면 해당 자금은 유럽연합 담보채권(EU-backed bonds)을 통해 마련되고 대출이 아닌 보조금 형식으로 지원되며, 약 20년에 걸쳐 유럽연합 예산에서 상환될 예정입니다.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유럽연합을 강타한 매우 심각한 위기라며 이 같은 상황에서는  “평소와 다른 단 한 번의 대담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럽연합 모든 국가들의 화합과 연대를 촉구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독일과 프랑스 간 협상이 '27개 회원국 모두의 합의'를 대표하지는 않는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독일과 프랑스가 먼저 합의하지 않으면 EU 협정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성명에서 “해당 제안이 유럽이 직면한 경제위기의 범위와 크기를 잘 반영했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한편 유럽연합은 지난 4월 약 5천억 달러 이상에 달하는 경기부양안에 서명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