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0일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 있는 디즈니랜드에서 한 가족이 사진을 찍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문을 닫았던 디즈니랜드가 13개월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
지난 30일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 있는 디즈니랜드에서 한 가족이 사진을 찍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문을 닫았던 디즈니랜드가 13개월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

미국의 대표적인 놀이공원인 디즈니랜드가 지난달 30일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지난해 3월 문을 닫은 지 약 13개월 만입니다.

다만 당분간은 캘리포니아주 지역 주민에만 개방됩니다.

또 이용객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퍼레이드 등 각종 부대 행사는 열리지 않습니다.

재개장 첫날 입장 티켓은 모두 매진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코로나 관련 방역 조치를 완화하면서 ‘유니버설 스튜디오 할리우드’ 등 이 지역의 다른 테마파크도 지난달 운영을 재개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 백신 보급이 가속하면서 다시 문을 여는 곳이 늘고 있습니다.

미 프로농구(MLB)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프로축구(MLS)의 애틀랜타 유나이티드는 각각의 리그에서 처음으로 5월부터 관람객을 100% 받기로 했습니다.

워싱턴 DC의 스미스소니언 박물관도 산하 8개 전시시설을 이달 5일부터 국립항공우주박물관의 챈틸리 센터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열기로 했습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언론과 인터뷰에서, 올해 가을부터 전국 학교의 주 5일 대면 수업을 재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18세 성인의 56%가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했고, 40%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