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EU) 본부.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EU) 본부.

국가 간 이동 등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증명서 이른바 ‘백신여권’ 제도 도입을 추진하는 나라들이 최근 늘고 있습니다.

‘백신여권’이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게 국가가 발급하는 공식 증명서를 말합니다.

‘유로뉴스’는 어제(8일) 유럽연합(EU)이 ‘디지털 그린패스’ 제도 시행을 준비하고 있으며 EU 집행위원회는 오는 17일까지 관련 법안의 초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1일 백신 접종자들이 “사업이나 관광을 위해 EU 국가와 해외를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디지털 그린패스’를 도입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한 바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EU가 추진하는 ‘디지털 그린패스’는 백신 접종 완료 증명은 물론 최근 코로나 검사 결과 등의 정보를 제공하며, 소지자는 자가격리 등 제한 조치 없이 역내 다른 국가를 이동할 수 있습니다.

전체 국민의 55%가 백신을 접종한 이스라엘은 이미 공공장소나 다중이용 시설 입장 등을 위해 QR 코드 형식의 ‘디지털 그린패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7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국판 국제 여행·건강 증명 전자서류를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는(WHO)의 마이클 라이언 긴급대응팀장은 어제(8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백신여권 도입에 대해 "윤리적, 실질적 차원에서 국제 여행에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라이언 팀장은 그러면서 “백신여권은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는 불공평하고, 현

체제 속의 불평등과 불공정이 더 심화될 것”이라 우려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