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울의 거리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한국 서울의 거리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큰 피해를 본 한국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이 ‘감염병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한국 시각 15일 오후 2시 10분,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대구와 청도, 경산, 봉화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달라는 정부 건의를 재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서 감염병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것은 처음입니다. 

특별재난지역은 재난으로 인한 피해를 효과적으로 수습하고 복구하기 위해 특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지역에 한정해 선포됩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는 범정부적인 인적, 물적 지원이 가능해지며 피해복구비 50%에 대해 국비가 지원됩니다. 

이와 함께 방역관리비와 주민 생계, 주거안정비, 사망 부상자에 대한 구호금 등이 지원되며 전기 요금과 건강보험료, 통신비 등 감면 혜택이 주어집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