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 북한 평양에서 버스 승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지난달 22일 북한 평양에서 버스 승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대북 방역물자 지원 문제를 국제기구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선 확진자 수가 5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3일 기자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몇몇 국내 민간단체와 국제기구와 대북 방역물자 지원 문제를 구두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다만 아직은 정부의 반출 승인에 필요한 서류 등이 접수된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향후 대북 방역물자 우회지원이 결정되면 이를 공개할지 여부에 대해 “업무를 투명하게 하고 싶지만 민간단체들이 보도자료 배포를 원하지 않는다면 이런 사정을 신경 써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일부 대북지원단체 등은 북한 측이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한국 정부와의 방역물자 협의 과정이나 결과가 언론에 공개되는 것을 꺼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까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국경 없는 의사회(MSF), 한국 샘복지재단 등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관련 제재 면제 승인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방역물품 조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오후 4시 현재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총 5천18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1월 20일 한국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 43일 만에 처음으로 5천명을 넘어선 겁니다. 

사망자는 총 2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국무회의를 확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겸해 서울청사에서 개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신천지 이전과 이후가 완전히 다른 양상으로 중대한 국면”이라며 “대구 경북의 위기는 최고조에 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가 인정하듯 전수조사와 역학조사를 강화해 확진자를 빠르게 차단하고 치료하는 모범을 보이고 있지만 마스크 공급 문제에 대해선 폭증하는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해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사과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마스크를 신속하고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불편을 끼치는 점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한국 국민들에 대한 다른 나라의 출입 제한 조치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막는다는 이유로 세계 각국에 격리된 한국 국민이 모두 1천200여 명으로, 중국과 베트남이 각각 960명과 270명 정도로 가장 많다고 밝혔습니다.

김인철 한국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인철 대변인] “외교부는 본부 소관 실, 국장의 주한대사 면담 등 본부와 재외공관을 최대한 가동하여 과도한 입국제한 또는 금지 조치에 대해 최선의 대응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신속대응팀을 격리된 국민이 많은 지역에 보내서 상황을 점검하고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 당국자는 “대응팀도 입국하면 14일 격리되는 문제가 있다”며 “대응팀은 격리 예외로 인정해줄지 아니면 14일 격리가 불가피할지 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이와 함께 3일 오전 9시 기준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막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와 지역은 총 87곳으로 2일 밤보다 4곳이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