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 슈머 상원 민주당 대표가 25일 의회 상원 회의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대표가 25일 의회 상원 회의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 상원이 25일 코로나 대응 대규모 긴급 경기부양책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미 상원은 이날 자정을 넘기기 직전,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하는 2조 달러 규모의 긴급 경기부양책을 찬성 96대 반대 0으로, 만장일치로 가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 하원은 오는 27일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총 2조 달러 규모의 이번 법안은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경기부양책입니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대표는 이 법안으로 미국민들이 직접적인 도움을 받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실업에서부터 경제적 파산으로 갈 수 있는 향후 몇 달 간, 차이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번 경기 부양책은 각 주와 지방정부에 1천 500억 달러, 중소기업 대출안에 3천 670억 달러, 병원 등 의료시설에 1천 300억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미국민에게는 소득에 따라 최대 1천200 달러를 현금으로 지급하며, 실업자는 4개월 간 실업수당을 받게 됩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대통령 일가 소유의 기업은 이번 지원에서 제외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