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왼쪽)와 부인인 소피 그레고어 여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왼쪽)와 부인인 소피 그레고어 여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부인 소피 그레고어 트뤼도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캐나다 총리실은 어제(12일) 성명에서 "그레고어 여사가 당분간 격리될 것"이라며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모든 예방 조처를 하고 있고, 증상은 미미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레고어 여사는 영국에서 돌아온 11일 밤 늦게 발열을 포함한 가벼운 독감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캐나다 총리실은 트뤼도 총리도 14일 간 자가격리를 할 것이라며, 현재 아무런 증상이 없고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트뤼도 총리가 총리로서의 업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며 캐나다 국민에게 대국민 연설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캐나다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는 158명이고, 이 중 1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