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의 독일대사관 건물. 영국과 스웨덴, 프랑스 대사관도 같은 건물을 쓰고 있다.
북한 평양의 영국 대사관 건물. 독일, 스웨덴, 프랑스 대사관도 같은 건물을 쓰고 있다.

영국이 평양주재 대사관을 잠정 폐쇄하고 모든 인력을 철수시켰습니다. 북한 당국의 입국 제한 조치 때문에 평양주재 대사관을 계속 운영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는 27일, 평양주재 대사관을 잠정 폐쇄했고 인력이 북한을 떠났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이 전하면서, 북한 당국의 입국 제한 조치가 인력 순환과 대사관 운영 지속을 불가능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 서면 답변] “The UK has temporarily closed its embassy in Pyongyang and our staff have departed the country. This decision has been made because the DPRK restrictions on entry to the country have made it impossible to rotate our staff and sustain the operation of the Embassy.”

이어 영국은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평양주재 대사관의 원활한 운영을 재개할 수 있게 되는 대로 평양에 인력을 재배치하고 대사관 운영을 재개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콜린 크룩스 대사가 북한주재 대사직을 유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 서면 답변] “We maintain diplomatic relations with the DPRK and will seek to re-establish our presence in Pyongyang as soon as we are able to return to smooth Embassy operations. Colin Crooks remains our Ambassador to the DPRK”.

영국 외교부 대변인은 2017년 8월부터 모든 영국 국적자들에게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한 모든 북한 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 서면 답변] “We have advised against all but essential travel to North Korea since August 2017.”

27일 현재 북한 내에 영국 국적자는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영국 외교부는 이날 갱신한 ‘북한여행주의보’에서도 평양주재 대사관이 문을 닫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주의보는 평양주재 대사관이 잠정 폐쇄돼 북한 내에서 영사 지원이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사관을 잠정 폐쇄한 이유는 북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해 시행한 여행 제한 조치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제 북한은 지난 1월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을 막기 위해 중국, 러시아와의 항공, 철도 교통을 전면 중단하고, 외국인의 북한 입국도 완전히 차단했습니다.

또 북한 외무성은 2월 1일부터 자국 주재 외교관들에게 대사관과 외교관 구역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하는 등 강력한 이동 제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평양주재 독일 대사관과 프랑스, 스위스의 외교공관들이 북한의 이같은 조치에 반발해 지난 3월 초에 공관 운영을 중단하고 인력을 철수했습니다.

독일 외무부는 북한 당국의 외교관 출입국 금지 조치, 즉 여행 제한이 “외교 관계 관한 빈 협약에 어긋나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하며 평양주재 대사관을 잠정 폐쇄했습니다.

스위스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청(SDC) 평양사무소와 프랑스의 평양주재 협력사무소도 북한 당국의 봉쇄 조치가 사무소 운영을 ‘심각하게 제한’ 한다는 이유로 모든 인력을 철수했습니다.

독일 외무부 당국자는 5월 초 VOA에, 여건이 허용되는 대로 평양주재 대사관 운영을 재개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확인하면서도, “현재 북한이 조만간 그런 여건들을 제공할 것이라는 징후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지다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