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 계획에 관해 설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 계획에 관해 설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미국을 방문하는 여행객들은 의무적으로 격리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21일) 백악관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과 의무 격리와는 별도로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항공기 탑승 전, 출발 전에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한 달 안에 신종 코로나로 인한 미국 내 사망자가 50만 명에 이를 수 있다면서, 이런 현실을 되돌리는 데 몇 달이 걸릴 것이며 미국은 여전히 ‘어두운 겨울’을 지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취임 100일 안에 미국인 5천만 명에게 두 번씩 백신 1억 회를 접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 대응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물자 생산 확대, 검사위원회 설치, 치료제 개발 촉진 등을 내용으로 하는 10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200쪽 분량의 코로나 국가대책 문서를 제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