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에 관해 연설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에 관해 연설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미국 성인의 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1회 이상 접종을 완료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날까지 1억 6천만 명의 백신 접종을 완료한다는 목표도 설정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4일) 연설에서 이 같은 새로운 목표를 제시하며 “두 달 안에 국가로서의 독립과 바이러스로부터의 독립을 기념하자.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60일 동안 1억 회 분의 접종이 이뤄져야 합니다.

미국에서는 한때 접종이 하루 300만 회 이상 이뤄지기도 했지만 현재는 약 100만 회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4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집계에 따르면 미국에서 백신을 접종한 인구는 1억 616만 8천 500여 명으로 18세 이상 성인 56%가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했고, 40.8%는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접종 가속화를 위한 지원책 등도 발표했습니다.

현장 방문을 통해 접종 예약이 가능한 약국과 이동식 접종시설을 늘리고 접종율이 저조한 시골 지역에 연방 재원 투입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대형 상점과 주요 스포츠 리그 등과 백신 접종을 독려할 수 있는 각종 할인 행사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12~15세 청소년에 대한 백신 사용 승인이 나는 대로 즉시 접종에 들어갈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화이자 백신의 16세 이상 긴급사용을 승인했으며, 12~15세에 대한 사용 승인도 이르면 다음주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적인 백신 보급 확대를 위해 특허권을 일시 유예하는 문제와 관련해 “절차를 진행하며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