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최초 발견된 중국 우한 화난 수산물 시장 앞을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이 지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최초 발견된 중국 우한 화난 수산물 시장 앞을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이 지나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따른 폐렴환자가 41명으로 확인됐다고, 중국 당국이 밝혔습니다.

중국 보건 당국은 어제(15일) 이같이 밝히고, 확진 판정을 받은 61세 남성이 숨지고 6명은 중태에 빠졌다고 공개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또 7명의 환자는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고, 나머지 환자들은 격리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우한 보건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감염이 더 넓은 지역에 퍼지지 않았기 때문에 전염 위험은 상대적으로 낮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첫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일본 보건성은 중국 우한을 방문한 30대 일본 남성에게서 새로운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으며, 치료를 받고 회복돼 퇴원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