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원광대학교는 원불교 은혜심기운동본부와 공동으로 어제(20일) 북한 개성에서 유아용 분유 6천 캔을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전달된 분유는 500 명의 유아들이 3개월간 먹을 수 있는 분량으로, 북한의 조선불교도연맹을 통해 영양결핍으로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는 유아들에게 제공될 예정입니다.

원광대는 지난 2000년부터 매년 담요와 내의, 분유, 밀가루 등을 북한에 지원해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