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은 키르기스스탄의 민족 간 유혈 분쟁을 피해 넘어오는 난민들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즈베키스탄의 압둘라 아리포프 부총리는 지금까지 4만 5천 명의 난민들을 받아들였지만 더 많은 사람들을 수용할 장소가 없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또 국경은 인도주의 지원을 받게 되면 다시 개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즈베키스탄의 이번 국경 봉쇄는 우즈베키스탄계 10만 명이 키르기스스탄 남부와 우즈베키스탄 사이 국경에 몰려 있다고 우즈베키스탄 당국자들이 밝힌 것과 동시에 이뤄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엔 난민기구는 14일 키르기스스탄 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우즈베키스탄에 비상대책단과 구호품을 파견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적십자위원회는 이번 폭력 사태로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예비 지원금 1천만 달러를 요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