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이 9퍼센트로 급락해 약 2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신규 일자리 증가폭은 당초 기대했던 것보다 크게 밑돌았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4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1월, 새로 생겨난 일자리는 약 3만 6천개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전문가들은  일자리 창출 규모가 이렇게 당초 기대보다  미치지 못한 것은 1월중에 있었던 폭설과 악천후의 영향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 노동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월 , 건설 부문에서는  3만여개가 넘는 일자리가 감소했고, 운송과 도매, 유통 부문에서도 4만여개의 일자리가 줄어들었습니다. 그 결과,  당초 경제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약 16만개 일자리의  4분의 1 수준에 그치고 말았습니다.  미국 ABC 방송 경제 전문가 댄 아널씨의 말을 들어보시죠.

"36-thousand jobs added in a single month isn’t even enough to...

한달에 3만 6천개의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으로는 매달 늘어나는 신규 노동자들의 수요를 충족하기에 충분하지 않으며, 지금보다 더 분명히 새 일자리가 증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반면 호조세를 보인 분야도 있습니다. 제조업 부문에서는 1월 한달 동안 5만여개의 일자리가  늘었고, 소매 유통 분야에서도 3만여개의 일자리가 새로 창출됐습니다.

그런가 하면 고용 인구도 11월과 12월에 이어 또다시 최고치를 경신하며, 11개월 연속 성장세를 나타냈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이 같은 소식에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오스틴 굴스비  백악관 경제 자문 위원회 위원장은 , 실업률이 받아들이기 힘들만큼 여전히 너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Overall I think it shows continued progress, but It’s not fast enough...

전체적으로 지속적인 성장세가 나타나곤 있지만 속도가 충분히 빠르지는 않다는 것입니다. 굴스비 위원장은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제일 처음 그 점을 지적했다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로 복귀할 수 있도록 더 빠르게 고용률이 증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2월이래  미국의 실업률은  0.8% 하락했습니다. 이에 따라 12월과 1월은  지난 50여년간 실업률이 가장 빠른 하락세를 보인  두 달간이었습니다. 경제 전문가들은 이는 곧, 이기간동안 약 50만명의 미국인들이 이미  일자리를 찾았거나, 아니면 그냥 단순히 일자리 찾기를 포기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벤 버냉키 미국 연방 준비 제도 이사회(FRB)의장은  4일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 경제에 대해 대체로 낙관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그러나 또 다른 한편으로,  미국의 실업률이 정상적인 수준으로 돌아가기 까지는 앞으로 몇 년이 더 걸릴 것이라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습니다.

"Until we see a sustained period of stronger job creation, we can not...

강력한 일자리 창출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한 미국 경제가 진정으로 회복됐다고  볼 수 없다는 것입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해 백만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됐지만, 약 1천 4백만명의 미국인들이 여전히 직업을 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