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이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하면서 이른바 ‘안정화 훈련’도 함께 실시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안정화 훈련은 유사시 군사작전과 함께 북한 주민들의 동요를 막고 인도적 지원을 펴는 훈련으로, 북한의 급변사태를 염두에 둔 것으로도 해석돼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은 9일 “지난 달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 때 한-미 두 나라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북한 안정화 연습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서울 용산미군기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안정화 작전이 실시됐느냐는 질문에 “방어와 공격 연습을 하면서 인도적 지원과 안정화 작전도 장병들이 연습했다”고 말했습니다.

안정화 작전이란 군사작전과 병행해 일반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펼치는 인도적 지원과 반군 소탕, 그리고 사회기반시설 복구 등의 활동을 뜻합니다.

샤프 사령관은 “특히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얻은 교훈을 한반도에서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 교훈은 어느 지역에선 전투를 하고 다른 지역에선 안정화 작전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또 “이 작전은 군과 관의 합심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달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에서도 군과 함께 한국 정부가 참여해 안정화 작전이 실시됐습니다. 한미연합사령부 김영규 공보관입니다.

“을지 부분은 한국 정부가 하는 겁니다. 그리고 프리덤가디언 부분은 군에서 하는 것이구요.”

샤프 사령관이 북한의 안정화 작전 연습을 처음 공개적이고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은 주한미군이 북한에서 급변사태가 발생했을 때에 대비하고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돼 주목됩니다.

일각에선 전임 노무현 정부 시절 만들어진 군 차원의 북한 급변사태 대비 방안인 ‘개념계획 5029’를 보다 세밀한 군사작전을 담은 ‘작전계획 5029’로 발전시키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도 해석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승조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은 “안정화 연습은 앞으로도 계속 실시될 것”이라며 “한-미 두 나라 지상군의 강점을 잘 활용하는 방식으로 실시하되 전시작전통제권이 전환되면 한국군이 주도하고 미군이 지원하는 맥락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