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멕시코 만의 대규모 원유 유출 사고에 더디고 부적절하게 대응했다는 일각의 비난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8일 방송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처벌받아야 할 사람들을 결정하기 위해 피해 지역 어부들과 전문가들과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원유 유출을 야기한 석유 시추시설 폭발 사건 이후 멕시코 만 지역을 3 차례 방문했다며, 특히 자신은 비판론자들이 이번 사태에 관심을 집중하기 전에 일찌감치 현장을 처음 방문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유출 사고를 일으킨 영국의 석유회사, BP의 최고 경영자 토니 해이워드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취했습니다.

앞서 토니 해이워드는 이번 사고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자신의 삶을 되찾고 싶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