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북한과 버마 간 군사적 협력 내용을 의회에 보고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미 의회 상원에 발의됐습니다. 핵과 미사일 개발과 관련한 두 나라의 증가하는 협력이 미국의 안보에 우려를 제기한다는 겁니다. 유미정 기자가 자세한 내용 전해 드립니다.

북한과 버마간 핵과 미사일 등 군사협력에 대해 공개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 상원에 발의됐습니다.

결의안은 외교위원회 간사인 리처드 루거 의원이 발의하고, 미치 맥코넬 대표와 제임스 인호프 의원 등 상원의 공화당 소속 중진 의원들이 공동 발의자로 참가했습니다.

결의안은 군 관계자 등 북한 측 인사들이 버마를 방문해 버마 정부의 군사 능력 개발에 기술 등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또 버마에 레이다 시스템과 땅굴 기술, 다연장 로켓포를 공급하고, 미사일과 미사일 기술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결의안은 밝혔습니다.

결의안은 특히 북한이 버마의 핵 프로그램 개발에 협력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며, 두 나라가 군사협력 관계를 확장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결의안은 이런 배경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버마의 협력 내용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09년과 2010년, 그리고 올해 3월까지 중국과 그 밖에 다른 나라를 경유해 북한에서 버마로 입항한 선박과 화물기의 수를 의회에 보고할 것을 명시했습니다.

한편 결의안은 미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1874호에 의거해 강력한 다자간 전략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며, 이로써 지난 2009년 7월 버마로 향하던 것으로 알려진 북한 선적 강남호를 회항토록 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