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가 미국 시민권자들의 북한여행에 대한 주의 경고를 내렸습니다.

국무부는 3일 내린 여행주의 경고를 통해 북한 당국으로부터 명확한 허가나 입국비자 없이 북한을 방문할 경우, 북한 내에서 억류되거나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미국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이 지난 2009년 1월 이래 4명의 미국인들을 불법 입국 혐의로 체포한 사실을 밝히며 특히 지난해에는 합법적인 북한비자를 소지하고 있던 미국인에 대해 모호한 혐의를 적용, 체포하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는 북한은 합법적인 여권이나 북한비자를 소지하지 않은 채 입국하는 행위에 대해 막대한 벌금과 장기간 노동형에 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서 김정일과 김일성 부자에 대해 모독하는 행위는 범죄로 간주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와 관련, 국무부는 북한은 자국의 정책과 공개적인 입장, 현 지도부의 조치에 의문을 제기하는 외국 기자들에 대해서도 위협을 가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미국과 북한은 현재 외교나 영사 관계를 맺지 않고 있으며 따라서 북한 내 미국인에 대해 정상적인 영사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며 다만 북한주재 스위스 대사관을 통해 제한적인 영사서비스만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을 여행하는 미국인들에 대해 베이징주재 미국대사관에 사전에 연락을 취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