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외교통상부는 오늘(29일) 북 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남북, 미-북 후속 대화와 관련해 “두 대화가 지속적인 과정으로 상호보완적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것이 한-미 두 나라 정부의 일치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통상부는 이날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에 제출한 자료에서 “현재 진행 중인 남북 그리고 미-북 간 일련의 대화 과정은 북한의 진정성을 이끌어내기 위한 두 나라의 긴밀한 공조의 결과”라며 이같이 보고했습니다.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즉 UEP와 관련해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 국제사회의 다양한 논의 과정에서 이 문제를 제기해 UEP 활동이 위법한 것으로 규정되도록 노력하고 6자회담 재개 시 이런 기초 위에서 문제를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