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매들린 얼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은 미국 민간 기업계와 국무부 사이의 새로운 동반자 관계를 발표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전세계 모슬렘 국가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미국의 청량 음료 제조기업인 코카 콜라사는 국무부가 발표한 새  민관 합작 사업에  핵심 국제 동반자로 참가하고  있습니다. 

코카 콜라사의 정부관계 담당 부사장인 바클레이 레슬러 씨는 ‘새로운 시작을 위한 동반자 계획’이 발표된 국무부 행사장에 모습을 들어 냈습니다.  이 새 계획은 미국 민간 회사들이  이슬람권에 가까이 다가서도록 이끌게 됩니다.

국제 기업들은 소기업들의 창업을 지원하고 또 사업활동의 기반이 되는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 건설을 도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코카 콜라사는 아랍권 한 지역에만 해도 58개의  음료수 병 제조 공장을 두고 있고  이 공장들에는 4만 명이 고용되어 있다고  레슬러 씨는 밝혔습니다.  코카 콜라 사는 팔레스타인 영토에서 제 3의 대 고용주인 동시에  제 5위의 최대 투자자라고 레슬러 부사장은 덧붙였습니다.

코카 콜라사는  진출해 있는 모든 지역에서 중요한 사업체이고 각 나라에서 현지 고유 풍습과 전통을 존중한다는 것입니다.  그밖에 각 지역사회에서 경제적 가치를 확산하고 모든 주민들을 포용하는 접근책을 쓰고 있다고 레슬러 부사장은 강조했습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새로운 시작을 위한 동반자 계획’은 모두를 아우르는  사업방침을 근간으로 합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 동반자 계획은 모슬렘들이 다수를 이루는 나라들에서 소중한 사업의 기회를 발견하도록 투자자들을 자극해 미국 산업계의 자산을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민간 산업계가 해외에 신설되는 과학 연구소들과  사업관련 교육의 향상을 위해 첨단 기술과 장비를 제공하도록 투자자들의 도움을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클린턴 장관은 말했습니다.

오늘날의 세계에서는 이런 형태의 외교술이 매우 중요하다고 클린턴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민간인들과 단체들이 사회 각계각층, 산업계 모든 분야를 망라해  함께 협력할 수 있고  이 계획이 표방하는  새로운  약속을  충족시키면서  긍정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끈기 있게  창의성을 발휘하는 것은 오직 미국만이 해 낼 수 있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매들린 얼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은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행한 연설에  관심을 환기시켰습니다.  그 연설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과 모슬렘국가들은 새로운 관계를 정립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얼브라이트 전장관은 새로운  민관 합작 계획은 경제적 기회와 기업정신, 과학과 기술 분야의 혁신, 교육과  인적 교류등에 초점을 맞추면서 오바마 대통령의 꿈을 진척시킨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여러가지 사업 활동은  총체적으로, 미국과 모슬렘 다수 국가 시민들 사이의 결속을 강화할 수 있고  또한  상호 이해와 상호 관심 그리고 상호 존중이라는 철학에 기초할 때 효과는 배가될 것이라고 얼브라이트 전장관은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청량 음료 제조기업인 코카 콜라사는 국무부가 발표한 새  민관 합작 사업에  핵심 국제 동반자로 참가하고  있습니다. 

코카 콜라사의 정부관계 담당 부사장인 바클레이 레슬러 씨는 ‘새로운 시작을 위한 동반자 계획’이 발표된 국무부 행사장에 모습을 들어 냈습니다.  이 새 계획은 미국 민간 회사들이  이슬람권에 가까이 다가서도록 이끌게 됩니다.

국제 기업들은 소기업들의 창업을 지원하고 또 사업활동의 기반이 되는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 건설을 도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코카 콜라사는 아랍권 한 지역에만 해도 58개의  음료수 병 제조 공장을 두고 있고  이 공장들에는 4만 명이 고용되어 있다고  레슬러 씨는 밝혔습니다.  코카 콜라 사는 팔레스타인 영토에서 제 3의 대 고용주인 동시에  제 5위의 최대 투자자라고 레슬러 부사장은 덧붙였습니다.

코카 콜라사는  진출해 있는 모든 지역에서 중요한 사업체이고 각 나라에서 현지 고유 풍습과 전통을 존중한다는 것입니다.  그밖에 각 지역사회에서 경제적 가치를 확산하고 모든 주민들을 포용하는 접근책을 쓰고 있다고 레슬러 부사장은 강조했습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새로운 시작을 위한 동반자 계획’은 모두를 아우르는  사업방침을 근간으로 합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 동반자 계획은 모슬렘들이 다수를 이루는 나라들에서 소중한 사업의 기회를 발견하도록 투자자들을 자극해 미국 산업계의 자산을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민간 산업계가 해외에 신설되는 과학 연구소들과  사업관련 교육의 향상을 위해 첨단 기술과 장비를 제공하도록 투자자들의 도움을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클린턴 장관은 말했습니다.

오늘날의 세계에서는 이런 형태의 외교술이 매우 중요하다고 클린턴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민간인들과 단체들이 사회 각계각층, 산업계 모든 분야를 망라해  함께 협력할 수 있고  이 계획이 표방하는  새로운  약속을  충족시키면서  긍정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끈기 있게  창의성을 발휘하는 것은 오직 미국만이 해 낼 수 있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매들린 얼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은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행한 연설에  관심을 환기시켰습니다.  그 연설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과 모슬렘국가들은 새로운 관계를 정립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얼브라이트 전장관은 새로운  민관 합작 계획은 경제적 기회와 기업정신, 과학과 기술 분야의 혁신, 교육과  인적 교류등에 초점을 맞추면서 오바마 대통령의 꿈을 진척시킨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여러가지 사업 활동은  총체적으로, 미국과 모슬렘 다수 국가 시민들 사이의 결속을 강화할 수 있고  또한  상호 이해와 상호 관심 그리고 상호 존중이라는 철학에 기초할 때 효과는 배가될 것이라고 얼브라이트 전장관은 강조했습니다. 

얼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은  이곳 워싱턴에 본부를 둔 아스펜 연구소의  월터 아이작슨 소장과 또 코카 콜라사의 최고 경영자인  무타르 켄트 회장과 함께 국무부의 새 동반자계획의 공동의장직을 맡고 있습니다.

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은  이곳 워싱턴에 본부를 둔 아스펜 연구소의  월터 아이작슨 소장과 또 코카 콜라사의 최고 경영자인  무타르 켄트 회장과 함께 국무부의 새 동반자계획의 공동의장직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