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이 북한 등의 미사일 위협을 조기에 탐지할 수 있도록 하는 차세대 정찰위성을 지구궤도 위에 올리는데 성공했습니다. 미국의 미사일 방어 능력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린 중요한 계기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등의 미사일 공격에 대비한 미국의 미사일 방어체제에 획기적인 진전이 이뤄졌습니다.

미군이 우주에서 탄도미사일의 열적외선을 감지하는 차세대 정찰. 조기경보 위성을 지구궤도에 안착시키는 데 성공한 겁니다.

미 공군과 미국 군수업체 록히드 마틴은 앞서 지난 7일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새 위성을 발사했습니다.

록히드 마틴의 마이클 프리드먼 대변인은 26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새 정찰위성이 기술적으로 가장 발달된 적외선 감지 기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주기반 적외선시스템을 장착한 최신 정찰위성 ‘GEO-1’은 미 국방부가 30년간 운영해온 DSP 위성을 대체하게 됩니다.

‘GEO-1’은 앞으로 고도 3만6천 킬로미터의 정지궤도에서 북한 등 적군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적외선 탐지기로  초기에 포착하는 임무를 수행합니다. 또 미사일 궤적을 추적한 뒤 예상 낙하지점까지 분석해 조기경보를 발령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새 위성은 특히 기존의 DSP 위성에 비해 더 넓은 지역에서 훨씬 빠르게 미사일 발사를 탐지할 수 있으며 더 많은 정보를 지상기지에 보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밖에 아군 전투기가 적군 전투기를 더욱 신속히 인식할 수 있도록 신호를 보냄으로써 미 공군의 전투력도 배가시키는 기능을 합니다.

미 공군은 오는 2016년까지 3기의 위성을 추가로 발사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