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유예는 북한이 이행해야 할 행동 중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의 마크 토너 부대변인은 어제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이 중국 방문 중 언급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유예가 6자회담의 전제조건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말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게이츠 장관이 하나의 예를 언급한 것이라며, 그 동안 미국이 촉구해 온 대로, 북한은 도발적 행동을 중지하고 2005년 9.19 공동성명과 유엔 안보리 결의안 등 의무와 약속을 지켜야 할 필요가 있다는 맥락에서 그 같은 예가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특히 게이츠 장관은 하나의 예를 언급했지만 북한이 해야 할 것들은 분명히 더 많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어 중요한 것은 북한의 행동 변화라면서, 게이츠 장관이 지적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유예는 의미 있는 이행사항이라고 말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