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6일 시작된 미군과 한국 군의 정례 합동군사훈련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 (UFG) 연습에 대해, `북한 군과 인민에 대한 노골적인 군사적 도발’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북침을 노린 위험한 전쟁모험’이라는 논평에서 “을지 프리덤 가디언 연습으로 인해 한반도가 위험한 전쟁 국면에 처하게 됐다”고 비난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북한은 또 을지 프리덤 가디언 연습이 북침 전쟁으로 전환될 수 있다며, 합동군사연습을 걷어치우지 않으면 북한의 자위적 국방력이 어떤 것인지 맛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의 대외용 라디오방송인 `평양방송’도 오늘 을지 프리덤가디언 연습은 북한에 대한 노골적인 군사적 위협이라며 중단을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