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에서 지난 한 주간 1만3천명이 추가로 실직수당을 신청했습니다.

노동부 집계에 따르면 13일을 기준으로 미 전역의 실직수당 신청자는 46만2천명에 달합니다.

전문가들은  미국 내 정리해고가 계속될 것이며, 따라서 당분간 9%대 이상의 실업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미 중앙 은행은 경제회복을 위해 저금리 정책과 정부 채권을 사들이는 정책을 계속해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경기부양책은 통상적으로 물가상승을 수반할 위험이 있으나, 같은 날 (13일) 발표된 또 다른 보고서에 따르면, 8월 도매시장의 물가상승률은 그다지 높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