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 공화당과 민주당은 급여세 감면 조치 만료시한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맥스 바커스 민주당 상원의원은 어제(15일) 오후, 이번 합의로 미국 근로자 1억 6천만 명이 매주 평균 20달러의 혜택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급여세 감면 조치 연장으로 연방정부의 적자는 1천억 달러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의회 초당파 위원회는 또 실직자들의 실업급여 수혜기간을 현재의 99주에서 73주로 줄이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합의안은 이르면 주말에 하원에서 표결 처리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