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은 오늘 (25일) 베이징에서 이틀 일정으로 열렸던 고위급 전략경제대화를 마무리했습니다.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이번 전략경제대화가 끝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대한 효과적이고 적절한 대응책을 내놓기 위해 미국은 앞으로 몇 일 내로 중국과 국제사회와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대해 중국의 다이빙궈 국무위원은 미국과 중국은 한반도에서 안정을 유지하고 긴장이 고조되지 않도록 피해야 하는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위안화 개혁과 관련해 미국의 티모시 가이트너 재무장관은 위안화 개혁은 중국이 스스로 내려야 하는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은 이번 전략경제대화에서 위안화 체계를 점진적이고 독자적인 방식으로 계속 개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었습니다.

미국 의회의 일부 의원들과 기업인들은 중국이 국제시장에서 자국 수출품의 가격을 낮추기 위해 위안화를 인위적으로 평가절하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