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빈곤층 규모가 5천만명에 달한다는 새로운 인구통계 조사 결과가 7일 발표됐습니다. 이는 미국 인구의 16% 수준입니다.

미국의 지난해 빈곤층 인구는 4천910만명으로 지난 9월에 발표된 4천620만명 보다도 3백만명 가량 증가했습니다.

이는 가계 지출과 의료비가 날마다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참작해 수정된 것입니다.

특히 미국내 중남미계 이민자들의 빈곤율은 흑인들의 빈곤율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미국에서 빈곤층을 구분하는 기준은 4인 가족의 경우 최저생계비 2만2천300달러 미만, 또 한 사람당 1만1천100달러 미만일 경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