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 함정이 아라비아해에서 해적들에게 납치됐던 이란인 13명을 구출했습니다.

미 해군 측은 지난 5일 군함 키드호가 이란 어선 알 모라이가 보낸 비상신호를 받은 뒤 이 어선에 붙어있는 해적선을 발견했다고 6일 발표했습니다. 해군 측은 또 군함에서 파견된 군인들이 어선에 올라가 이란인 선원들을 인질로 잡고 있던 해적 15명을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미 해군 당국은 알 모라이호가 한 달 이상 해적들에게 잡혀있었고 해적들이 이 배를 작전본부로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해군 측은 또 선원들이 그동안 해적 행위를 강제로 도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란은 이들 13명의 구출을 환영했습니다. 이란 외무부의 라민 메흐만파라스트 대변인은 미 해군이 이들을 구출한 것은 인도주의적 행동이었다고 이란 관영 알-알람 방송에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