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의 활동 시한이 1년 더 연장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3일 외교소식통들을 인용해, 안보리가 오는 10일 전문가 패널의 활동 시한 연장을 결의하기 위한 회의를 소집했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외교소식통은 최근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사례가 다수 접수돼 전문가 패널의 활동시한 연장이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 패널은 2009년 6월12일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에 따라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 일본 등 7개국 전문가로 구성됐습니다.

주요 임무는 대북 제재 이행 상황과 제재 관련 정보수집과 검토, 분석, 그리고 이행개선 권고 활동으로, 6개월 마다 한 번씩 안보리에 보고서를 제출하고 있습니다.

활동 시한은 1년으로 지난 해 6월12일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안보리 결의 1928호에 따라 1년이 연장돼 오는 12일 종료될 예정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