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이란과 미사일 기술을 공유했다는 내용의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가 안보리 공식 문서로 채택되지 못했습니다.

중국은 17일,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의 보고서가 안보리에 제출된 후 처음 열린 회의에서 보고서를 공식 문서로 채택하는데 반대했습니다.

리바오둥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이 날 비공개로 열린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81페이지에 달하는 이 보고서를 검토하는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해에도 중국의 반대 때문에 5월에 제출된 전문가 패널의 보고서가 11월에야 공식 문서로 채택된 바 있습니다.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위원장인 포르투갈의 호세 필리페 머라에스 유엔 대사는 이 보고서가 심각한 의혹을 담고 있지만, 안보리 이사국들이 보고서 공개 문제에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의 안보리 이사국들은 회의에서 대북제재의 허점에 대해 우려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유럽 국가들은 대북제재 대상 북한 기관과 기업, 개인의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전문가들이 작성한 보고서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핵 관련 부품, 재래식 무기, 사치품의 수출입을 금지한 제재를 위반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