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개선을 위한 협력을 유엔에서의 주요 성과로 밝혔습니다. 미국은 또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할 때까지 유엔 회원국들의 대북 제재 이행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근삼 기자입니다.

제 65차 유엔총회가 개막한 가운데, 미국 정부가 유엔에서의 주요 성과로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 개선을 지적했습니다.

백악관은 20일 '국익 증진을 위한 유엔 내 활동'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핵심 국제 현안들과 함께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의 노력과 성과를 소개했습니다.

백악관은 오바마 행정부 들어 유엔에서 미국의 역할에 성공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미국의 외교, 안보 과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구체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핵 문제와 관련해, 지난 해 북한의 핵실험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 채택과 이행을 주요 성과로 꼽았습니다.

백악관은 제재가 시행된 후 여러 나라들이 북한의 불법 무기 수출을 차단하고 상당한 양의 무기를 압수했다며, 이는 각국이 대북 제재를 진지하게 이행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백악관은 특히 앞으로 북한이 구체적이고 검증가능한 비핵화 조치를 취할 때까지, 유엔 회원국들의 대북 제재 이행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미국은 최근 개막된 제65차 유엔총회에서도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각국의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20일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과 가진 양자회담에서, 북한과 이란의 핵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두 장관이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중국의 협력과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또 유엔총회 기간 중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당사국들과 여러 형태로 북 핵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면서, 미국과 북한의 접촉은 예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대북 인권 결의도 유엔에서 거둔 성과의 하나로 꼽았습니다.

백악관은 미국의 지도력과 동맹국들의 협력을 통해 북한과 버마, 이란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비난하는 결의를 채택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