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곰즈 씨가 현재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고 영국의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북한 정부가 외부의 압박에 맞서 매우 위험한 행동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데이비드 하웰 영국 외무차관은 28일 영국 의회에서 열린 북한 관련 토론에서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곰즈 씨가 현재 단식농성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웰 차관은 이날 토론에서 곰즈 씨의 자살 기도 소식을 언급하며 그의 안전을 묻는 캐롤라인 콕스 상원의원의 질문에 우려를 나타내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하웰 차관은 그러나 곰즈 씨의 단식 농성 이유와 북한 당국의 대응 조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곰즈 씨는 지난 1월 북-중 국경을 통해 북한에 불법 입국한 뒤 체포돼 8년 노동교화형과 미화 70만 달러 상당의 벌금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북한 정부는 이후 곰즈 씨에게 전시법을 추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하웰 차관은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는 영국 정부가 현재 곰즈 씨의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움직임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9일 곰즈 씨가 자살을 기도했다고 보도했으며, 일부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북한 정부가 곰즈 씨를 정치협상용으로 이용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습니다.

한편 데이비드 하웰 차관은 이날 토론에서 북한 정부가 정말 위험한 행동을 할 여지가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하웰 차관은 북한이 시험발사에 실패했던 대포동 미사일의 재발사 준비를 완료했을 수 있다며, 북한 정부가 외부의 압박에 매우 위험한 행동을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웰 차관은 또 최근 중국 지린성을 방문했었다며, 일부 탈북자들이 북한으로 송환돼 강제노동 수용소에서 극악한 처우를 받고 있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웰 차관은 영국 정부가 이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 당국자들과 정기적으로 만나 한반도 안보와 북한인권 문제 등에 대해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