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탈북자들이 북한의 민주화를 위해 신문 창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신문 제목이 ‘자유북한’이라고 하는데요.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영국에 거주하는 탈북자들이 북한 주민들을 위해 ‘자유북한’ 신문 창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신문 창간을 주도하는 탈북자 김주일 씨는 3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세계의 실상을 정확히 알려주는 것이1차적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모든 방송, 신문이 차단돼 외부 소식을 들을 수 없는 사회인만큼 저희가 신문을 통해 외부 소식을 알려주는 것이 목표이구요...”

오는 10월10일 북한의 노동당 창건일을 기해 창간될 예정인  ‘자유북한’ 신문은 일주일에 한번 발간되며, 한글판 외에 영어로도 제작될 계획입니다.

총2천5백 부가 발간되는 ‘자유북한’ 신문은 해외의 북한대사관 등에 전달되는 것은 물론 북한 내부에도 보내질 예정입니다.

“북한을 탈출하거나 북한을 드나드는 월경자들을 통해 (신문을)북한에 들여보낼 예정입니다.”

32쪽으로 발간되는 이 신문은 북한의 객관적인 정치 현실과 인권 실상, 그리고 국제사회 소식을 담을 예정이라고 김주일 씨는 말했습니다.

“저희는 흑색선전은 안 하고요, 저희도 언론이기 때문에 현실성 있는 사건 위주로, 실제로 북한에서 일어난 일을 기사에 담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김주일 씨는 ‘자유북한’ 신문이 북한사회에 들어가면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주민들도 상당수가 북한사회가 잘못됐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신문을 통해 북한사회가 어떻게 바뀌어야 한다는 지침을 제시하면, 북한 사람들도 이 신문을 숨겨가며 친구나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읽혀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신문 발행에 드는 비용은 탈북자들의 성금과 북한 문제에 관심 있는 개인과 기업의 도움으로 충당하고 있다고 김주일 씨는 말했습니다.

김주일 씨는 지난 2005년 북한을 탈출해 영국에 거주하면서 재영조선인협회 회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