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아동과 산모 사망률이 개발도상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아동기금 UNICEF의 연례보고서 내용을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5살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전세계 193개국 중 73번째로 높다고 유엔아동기금 UNICEF가 밝혔습니다.

UNICEF는 28일 발표한 ‘2012 세계 아동현황 보고서 (The State of the World’s Children 2012)’에서 2010년 현재 북한의 5살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1천 명 당 3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개발도상국의 평균인 1천명 당 63명 보다 낮은 수준이며,  2010년에 사망한 5살 미만 북한 어린이는 모두 1만 2천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5살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1990년에 1천 명 당 45명에서 2000년에 58명으로 급격히 늘었다가 2010년에 다시 33명으로 줄었습니다.

보고서는 최신 수치를 인용해 북한의 신생아 중 6%가 저체중으로 태어난다고 밝혔습니다. 또 5살 미만 어린이 가운데 19 %는 나이에 비해 몸무게가 가벼운 저체중 상태, 32%는 나이에 비해 키가 작은 발육부진, 5%는 키에 비해 몸무게가 가벼운 체력저하 상태로 나타났습니다.

개발도상국 평균은 5살 미만 전체 어린이 중 저체중 18%, 발육부진 29%, 체력저하 10%로 집계됐습니다.
북한에서는 지역별로도 어린이 영양 상태의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살 미만 어린이의 저체중률이 도시 지역은 13%지만 농촌 지역은 두 배인 27%에 달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산모 사망 위험은 2008년 현재 230명 당 1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산모 사망 위험은 한 여성이 평생 임신과 출산으로 인해 사망할 위험성을 말하는 것으로, 개발도상국 평균은 북한 보다 2배 가까운 120명당 1명입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