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에서 정부군이 주민 등을 공격해 13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시리아의 인권 활동가들은 13일 터키와의 국경 부근에서 정부군의 기습 작전으로 마을 주민 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군은 이날 중화기를 동원해 이들리브 주 북서부 비니시 마을을 기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권 활동가들은 또 반정부 시위자들의 중심 지역인 다라 주에서는 정부군과 주민들이 무력 충돌을 벌여 군인 6명을 포함해 모두 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유럽 연합 회원국들은 이날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민간인 살상을 멈출 때까지 시리아 상업 은행들의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의 금융 제재안에 동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