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남부 요르단과의 국경 근처에서 11일, 부대를 이탈한 군인들과 친정부 세력간에 총격전이 벌어져 최소한 18명이 사망했습니다.

주민들과 시민 운동가들은 시리아 12 연대 소속 정부군이 밤사이 탱크의 비호를 받으며 바스라 알 하리르 마을로 진격해 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 인권 감시 단체는 이 충돌로 3대의 군차량이 불에 탔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또 시리아 남부의 다른 여러 지역에서도 비슷한 전투가 벌어졌다고  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이 지역에 숨어 있던 이탈군인들이 군의 보급로를 공격하며 정부군의 공격을 유발시켰다는 현지주민들의 말을 인용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