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은 수십 년 동안 계속된 국가비상사태법을 일주일 안에 철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16일 전국에 방송된 연설에서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그동안 반정부 시위대는 사람들을 체포하고 구금하는 광범위한 권한을 치안당국에 주는 비상사태법을 철폐하라고 요구해 왔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시리아의 안정이 제일 중요한 문제이고, 군경은 시위대를 다루는 훈련을 더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또 젊은이들의 실업이 시리아의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찾지 못해 좌절하고 있다고 말하고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 조치를 강구하라고 새 내각에 촉구했습니다.

한편 16일 일찍, 일주일 전 시위 도중 정부군이 쏜 총에 맞아 숨진 것으로 알려진 한 남자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추모객 수천 명이 모였습니다. 해변 도시 바니아스에서 열린 장례식에 참석했던 몇몇 사람들은 자유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이제까지 시리아에서는 시위대와 군경이 충동하면서 시위가 종종 폭력적으로 변하기도 했습니다. 인권단체들은 군경이 시위를 진압하면서 200명 이상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