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국 시간 24일 밤 새해 국정연설을 통해 새로운 경제 청사진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재임후 세번째로 미 의회에서 새해 국정연설을 갖게 되며 이는 전국에 텔레비전으로도 생중계됩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국정 연설을 예고한 동영상에서 경제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이 모든 정책들은 미국 중산층의 이익을 증대시키는 방향으로 구상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국정 연설에는 제조업과 청정 에너지, 교육 정책 등에 대한 새로운 제안들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불공정하고 적은 기회를 향할 것인지, 소수의 부유층이 아닌 모든 사람을 위한 방향으로 갈 것인지 선택해야 하는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말 재선에 도전하는 선거운동의 주제를 제시하는 것이기도 한 이날 저녁 연설에서, 야당인 공화당과의 차별화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