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영변 핵시설
위성에서 본 북한의 영변 핵 시설 (자료사진)

남북 비핵화 회담을 시작으로 6자회담을 재개한다는 3단계 방안은 여전히 실행 가능하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북한이 천안함과 연평도 문제를 남북 비핵화 회담과 분리 대응하겠다는 한국의 입장을 거부한 뒤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됩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의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3단계 6자회담 재개 방안에 관한 미국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남북관계가 먼저 개선된 뒤 적절할 때 6자회담이 재개되기를 바란다는 겁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지난 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을 워싱턴에서 만났을 때도 이 같은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지난 주말 ‘미·중 아시아태평양 사무협상’에서 중국 측에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천안함과 연평도 문제를 남북 비핵화 회담과 분리 대응하겠다는 한국의 입장을 거부하고, 중국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언급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중국과 북한 측 발언에도 불구하고 남북 비핵화 회담을 시작으로 미-북 접촉과 6자회담으로 이어지는3단계 6자회담 재개 방안은 여전히 실행 가능한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 같은 입장이 북한에 전달되도록 중국에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8일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을 빌미로 남북관계를 악화시키고 미-북 대화와 6자회담 재개에 제동을 걸려는 한국의 속셈이 변하지 않았다며 한국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서로 모순되지 않고 병행관계에 있는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추진하면서 조기에 6자회담을 재개해야 한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