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에서 벌어진 내전의 마지막 단계에서 스리랑카군이 민간인을 목표물로 삼았다는 사실을 부인하는 보고가 나오자 국제 인권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앞서 스리랑카의 ‘교훈과 화해위원회’는 스리랑카군이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에 충분한 경고조치를 취했다고 인정했습니다.

‘교훈과 화해위원회는 25년 동안 계속된 내전의 마지막 단계에서 정부군과 타밀반군이 저지른 것으로 의심되는 인권유린 행위를 조사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력이 빗발치는 가운데 지난 해 구성됐습니다.

한편 국제사면위원회를 포함한 인권단체들은 스리랑카 내전 기간 중에 벌어진 민간인 피해문제를 조사하기 위해서 독립적이고 국제적인 조사위원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엔은 지난 4월에 낸 보고서에서 스리랑카 정부군이 병원과 민간목표물을 폭격해 민간인 수만 명이 숨졌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엔의 보고서는 이런 행위가 전쟁범죄에 해당하고 이 문제를 조사할 특별기구를 만들 것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