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던 한국 선박 ‘삼호 드림호’ 선원들이 2백16일만에 모두 풀려났습니다.  

한국의 원유운반선 ‘삼호 드림호’는 지난 4월 4일, 1억 7천만 달러 상당의 원유를 싣고, 이라크에서 미국으로 향하던 중 인도양상에서 소말리아 해적들에게 납치됐습니다.

이 배에는 한국인 5명과 필리핀인 19명 등 모두 24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해적활동을 감시하는 민간 단체 ‘동아프리카 항해자지원계획 (SAP)’ 대변인은 ‘삼호 드림호’ 석방을 위해 몸값이 지불됐다고 말했습니다.

선원들의 석방 대가로 현금 9백50만 달러가 지불됐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이 같은 보도 내용은 따로 확인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삼호 드림호’ 외에 지난 6월에 납치됐던 싱가포르 국적의 MV 골든 블레싱 호 역시 6일에 석방됐습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배의 석방을 위해 9백만 달러의 몸값이 지불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