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사람 수십 명이 20일 정치범을 풀어줄 것으로 요구하며 리야드에 있는 사우디 내무부 바깥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목격자들은 많은 폭동 진압경찰이 내무부를 지키고 있었고 시위대가 내무부 안으로 들어가려고 하자 경찰이 많은 사람을 체포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우디 정부는 시위를 금지합니다.

압둘라 사우디 국왕은 최근 아랍 세계를 휩쓸고 있는 시위가 사우디에서 나는 것을 막기 위해 혜택을 주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몇몇 작은 시위가 사우디에서 났습니다.

압둘라 국왕은 18일 사우디 국민에게 개혁을 추진하고 돈을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올해 86살인 압둘라 국왕은 병 치료를 위해 몇 달 동안 외국에 머물다 지난 2월에 사우디로 돌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