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민 10명 중 4명꼴로 천안함 사태에 대한 북한의 사과가 우선돼야 대북 쌀 지원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업체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41%가 대북 쌀 지원의 선결조건으로 ‘천안함 사태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보장’을 꼽았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북한의 태도변화와 상관없이 지원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2.5%였고 ‘북한 태도 변화와 상관없이 지원하면 안된다’는 응답자는 22.8%였습니다.

대북 쌀 지원을 쉽게 결정하기 어렵게 하는 이유로는 ‘군량미로의 전용 가능성’을 꼽은 응답자가 41.5%로 가장 많았고 ‘주민들에게 전달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답한 사람이 29.1%로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