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해군 초계함인 천안함 침몰 원인을 조사해 온 민군 합동조사단은 오늘(20일) 천안함이 북한에서 제조한 중어뢰에 의한 수중 폭발로 침몰한 것으로 최종 결론을 내렸습니다. 합동조사단은 이를 뒷받침하는 구체적인 물증들을 제시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오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천안함 침몰 원인을 조사해 온 민군 합동조사단은 20일 천안함이 북한에서 제조한 고성능 폭약 2백50 킬로그램 규모의 중어뢰에 의한 수중 폭발로 침몰했다고 최종 발표했습니다.

합동조사단의 윤덕용 공동단장은 이날 서울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천안함 침몰 사건 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해저에서 수거한 파편 자료와 군이 확보한 비밀자료 분석에 근거해 천안함이 북한의 잠수정이 발사한 어뢰 공격으로 침몰했다고 밝혔습니다.

“모든 관련 사실과 비밀자료 분석에 근거하여, 천안함은 북한제 어뢰에 의한 외부 수중 폭발의 결과로 침몰되었다는 결론에 도달하였습니다. 또한 이상의 증거들을 종합하여 볼 때 이 어뢰는 북한의 소형 잠수 함정으로부터 발사되었다는 것 이외에 달리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합동조사단은 이 같은 결론을 뒷받침하는 결정적인 증거로 지난 15일 서해 백령도 해상에서 쌍끌이 어선을 이용해 수거한 어뢰 부품들이 북한의 수출용 무기 소개 책자에 있는 어뢰 설계도면 내용과 일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덕용 단장입니다.

“5월15일 폭발지역 인근에서 쌍끌이 어선에 의해 수거된 어뢰의 부품들 즉, 각각 5개의 순회전 및 역회전 프로펠러 추진모터와 조종장치는 북한이 해외로 무기를 수출하기 위해 만든 북한산 무기소개 책자에 제시되어 있는 CHT-02D 어뢰의 설계도면과 정확히 일치합니다.”

합동조사단은 천안함이 침몰한 해상에서 프로펠러 2개가 온전하게 달린 1.5미터 길이의 어뢰 추진부에 해당하는 뒷부분 동체를 수거했습니다.

CHT-02D 어뢰는 음향 항적과 음향 수동추적 방식을 사용하며 직경이 21 인치에 무게가 1.7t, 그리고 폭약 장약이 2백50 킬로그램인 중어뢰입니다.

윤 단장은 또 수거한 어뢰 추진부에서 발견된 ‘1번’이라는 한글 표기도 이 어뢰가 북한에서 제조된 것임을 확인해 주는 물증으로 제시했습니다. 특히 한국 군이 지난 2003년 서해에서 습득한 북한의 어뢰에서 발견한 ‘4호’라는 글씨와 표기방법이 일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어뢰의 후부 추진체 내부에서 발견된 ‘1번’이라는 한글 표기는 우리가 확보하고 있는 또 다른 북한산 어뢰의 표기 방법과도 일치합니다.”

합동조사단은 1번이라는 글씨가 손으로 직접 쓴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합동조사단에서 정보본부장을 맡은 황원동 중장은 “어뢰를 조립하고 정비와 관리를 쉽게 하도록 부호를 1번이라고 쓴 것으로 보인다”며 “다른 나라는 한글로 1번을 표시하는 일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합동조사단은 컴퓨터를 이용한 폭발유형 모의실험 결과 “수심 6~9미터,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대략 좌현 3미터의 위치에서 총 폭발량 2백~3백 킬로그램 규모의 폭발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윤 단장은 “천안함은 어뢰에 의한 수중 폭발로 발생한 충격파와 버블 효과에 의해 절단돼 침몰했다”고 말했습니다. 윤 단장은 또 “백령도 해안 초병이 천안함 폭발 당시 2~3초 간 높이 약 1백 미터의 백색 섬광기둥을 관측했다는 진술 내용 등은 수중 폭발로 발생한 물기둥 현상과 일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합동조사단은 이와 함께 서해 북한 해군기지에서 운용되던 일부 소형 잠수정이 천안함 사건 발생 시점을 전후해 기지를 이탈했다가 복귀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단장입니다.

“서해의 북한 해군기지에서 운용되던 일부 소형 잠수함정과 이를 지원하는 모선이 천안함 공격 2~3일 전에 서해 북한 해군기지를 이탈하였다가 천안함 공격 2~3일 후에 기지로 복귀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윤 단장은 “다른 주변국의 잠수함정은 모두 자국의 기지 또는 그 주변에서 활동하고 있었던 것이 확인됐다”며 “이는 미국과 호주, 캐나다, 영국 등 5개 나라의 다국적 연합정보분석팀에 의해 확인된 사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황원동 중장은 천안함 침몰 사건 직후 “상어급 잠수함 1척과 연어급 잠수정 1척이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사용된 어뢰의 종류와 작전자료를 분석한 결과 연어급 잠수정이 운용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현재 1천8백t급인 로미오급 잠수함 20여척, 3백t급인 상어급 40여척, 1백30t급인 연어급을 포함한 소형 잠수정 10여척 등 모두 70여척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황 중장은 또 북한 잠수정의 침투 경로와 관련해, “수중으로 서해 외곽을 돌아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며 “치명적인 공격을 위해 야간에 목표를 식별하고 근접해서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박정이 합동조사단 공동단장은 미국과 영국 호주 등 조사에 참여한 외국 전문가들도 조사 결과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번에 발표된 모든 사실은 조사에 참석한 외국 조사단 모두가 완전하게 견해의 일치를 본 내용”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이오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