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북한대사관의 일부 건물이 불법 도박시설로 이용돼 왔다고, 러시아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북한대사관은 즉각 보도 내용을 부인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 일간지 ‘이즈베스티야’는 14일, 모스크바 주재 북한대사관 일부 건물이 불법 도박시설로 이용돼 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해 9월 식당으로 쓰겠다며 모스크바 주재 북한대사관 건물 2천 제곱미터를 임대한 인테르라는 러시아 회사가 그 해 12월부터 카지노 영업을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카지노장이 들어선 건물은 북한대사관 건물과 철제 담장으로 분리돼 있으며, 사전에 전화로 예약한 사람이나 기존의 고객들이 추천한 사람들만 철저한 보안검사를 거쳐 출입할 수 있습니다.

건물 안에는 2층과 3층에 각각 도박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문은 2층은 러시아 남부 캅카스 출신을 비롯한 범죄조직 관계자들이 주로 이용하고, 3층은 사업가와 연예계 종사자 등 최우수 고객들만 출입한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러시아 주요도시에서 지난 2009년 7월부터 카지노 영업을 금지하는 연방법이 시행되자, 카지노 업자들이 치외법권 지역인 외국 공관을 불법 영업장소로 이용하기 시작했으며, 북한대사관도 그 가운데 하나가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모스크바 주재 북한대사관은 이 같은 보도를 즉각 부인했습니다.

북한 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대사관 구내에는 어떤 카지노도 없으며, 그 전에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