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러시아와 이탈리아의 대북 수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두 나라에 대한 북한의 수출은 수입보다 훨씬 적어 큰 폭의 무역적자가 초래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2010년 상반기 북한과 러시아간 교역액이 9천만 달러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의 무역투자진흥기관인 코트라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북한은 올해 상반기에 러시아로부터 7천1백63만 달러어치의 물품을 수입했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4배 가량 크게 늘어난 것입니다.

반면, 러시아에 대한 북한의 수출은 1천7백65만 달러로 지난 해 보다 5% 정도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북한의 대 러시아 무역적자는 5천4백만 달러가 됐습니다. 지난 해 1백30만 달러와 비교하면 무려 40배 이상 무역적자가 늘어난 것입니다.

북한이 러시아에서 수입한 물품 가운데 항공기가 약 3천 6백만 달러로 전체 수입금액의 절반을 차지했습니다. 이밖에 화석연료와 원유, 철강, 고무 등의 수입도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반면, 곡물 등 식량 수입 규모는 지난 해의 절반으로 줄었고, 비료와 전자기계 수입도 6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의 대 러시아 수출품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물품은 철강제품이었지만, 수출량은 지난 해 보다 1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밖에 북한은 올 상반기에 제지와 인공섬유, 시멘트, 의류 등을 러시아에 수출했습니다.

코트라는 북한의 대 러시아 수출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는 러시아 극동지방으로의 수출이 계속 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코트라는 특히 북한과의 접경지역인 러시아 연해주 지역은 북한과의 교역이 가장 활발한 극동지역 중 하나라면서, 2012년 아태 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담이 예정된 연해주 지역에서 북한산 건축자재와 노동력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올해 상반기 북한이 이탈리아로부터 수입한 금액은 3천 68만 유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해 6백90만 유로에 비해 4배 이상 급증한 것입니다.

반면, 북한의 대 이탈리아 수출은 43만2천 유로에 불과해 무역적자가 무려 3천25만 유로에 달했습니다.

북한이 이탈리에서 수입한 물품은 석유와 석유화학제품이 1천4백70만 유로로, 전체의 약 절반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묘목류와 버섯 종균 등 식물 수입도 1천1백69만 유로로 전체의 40% 정도를 차지했습니다.

이밖에 북한은 올해 상반기에 이탈리아로부터 80만 유로 이상의 화학비료와 칼륨비료를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같은 기간 북한의 대 이탈리아 수출품은 주로 수소 등의 원소와 살충제였지만 규모는 미미했습니다.

코트라는 남북관계 경색으로 한국으로부터 석유화학제품을 수입할 수 없게 된 북한이 이탈리아 등 유럽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