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스탄틴 브누코프 주한 러시아대사는 남북한과 러시아를 잇는 천연가스관 사업과 관련해 가스관의 북한 통과에 따른 위험을 포함한 모든 책임은 러시아가 담보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브누코프 대사는 오늘 (15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서울에서 연 토론회에 참석해 가스관 사업은 상업적인 측면에서 반드시 이익이 돼야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브누코프 대사는 또 남북한과 러시아 세 나라가 한 자리에 모여 논의하는 것이 어렵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하기 때문에 남북한과 별도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브누코프 대사는 이와 함께 “러시아는 철도 연결과 북한을 거치는 송전선 건설 사업도 남북한과 협력할 용의가 있다”며 “이는 남북 모두에 이익일 뿐아니라 한반도 정세 안정과 남북대화 정상화, 북한의 개방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